2019년 11월 2차 편집부 추천작

sync 싱크
추리/스릴러, 판타지
눈앞에서 목격한 살인의 순간이 한 시간 뒤에 보인다?
우연한 사고로 후천성 싱크 증후군(acquired sync syndrome) 환자가 된 종수. 싱크 증후군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인해 특정 감각신경이 일정 시간 지연되는 아주 특이한 희귀병이다. 보통 선천성이지만 종수는 극히 드물게 후천성으로 싱크 증후군 환자가 되고, 이로 인해 시감각이 한 시간 지연된다. 즉, 그가 본 것들이 한 시간 뒤에야 눈앞에 나타나는 것. 눈에는 한 시간 전의 과거가 보이고, 귀에는 현재의 소리가 들리니, 이보다 더한 혼란이 있을까? 심지어 지금 내가 무언가를 보고자 해도 당장 보이지 않아 안근육을 조정하기 어려운 탓에 한 시간 뒤에 나타나는 이미지는 초점이 맞지 않기 일쑤. 종수는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것은커녕 미치기 일보직전의 상태가 된다. 결국 종수는 차라리 눈을 감고 맹인처럼 사는 쪽을 택한다. 작가는 ‘후천성 싱크 증후군’이라는 가상의 병을 소재로 하여, 볼 수 있지만 실제로는 볼 수 없는 것이나 다름없는 특이한 증인을 호출하여 살인사건을 추적한다. 주인공이 자신이 목격했던 순간을 한 시간 뒤에 복기할 수 있다는 설정은, 눈이 보이지 않거나, 귀가 들리지 않거나, 말을 할 수 없는 증인이 등장하는 스릴러가 주는 독특한 긴박감을 작품에 선사한다. 이런 긴박감은 주인공이 살인범과 마주하고도 그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지나쳤던 이미지를 재생하는 순간 극에 달한다. 후천적 장애에도 불구하고 영리함을 잃지 않는 주인공은 매력적이고, 독특한 설정을 십분 활용한 추리는 흥미진진하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자유로이
스위스 카페
추리/스릴러, 일반
스위스 커피의 정체는 무엇일까?
마지막 학기를 앞두고 휴학한 어느 여름, 더위를 피해 집 앞의 작은 카페로 도피한 나는 소설을 쓰다 말고 수상한 주문을 듣는다. 메뉴판에도 없는 ‘스위스 커피’에 관해 호기심이 생겨 카페 사장에게 물어보지만 그녀는 일체 함구하고, 인터넷에 검색도 해 보지만 별달리 수확은 없다. 이후 나는 카페에서 우연히 캐나다로 이민 갔던 친구를 만나 결혼 소식을 듣고 축하해 준다. 그러나 친구는 신혼여행 후 이혼하고, 지친 친구에게 사연을 들은 카페 사장은 웬 상담을 권하는데……. 「스위스 카페」는 평범한 카페를 배경으로 보통 대학생이 수상한 커피의 정체를 알게 되는 미스터리 작품이다. 수상한 커피의 등장이 일상에 위화감을 주어 전개를 궁금하게 하고, 현실감이 풍부한 사건들이 극적으로 이어져 단숨에 결말까지 읽게 만드는 힘이 있다. 또, 스위스의 비영리기관에 대한 기사, 스위스 커피를 주문한 여자의 안색, 그리고 한여름에 긴 옷을 입은 친구 등 커피의 정체를 파악할 만한 단서가 이야기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어 커피의 정체를 추론하는 재미는 물론 생각할 거리도 준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박세명
[03:2006] 세상이여, 안녕
SF
다가오는 종말 직전에 발견하는 경이
물리학자인 나는 향후 우리 우주가 10년 후면 터지고 말 ‘거품 속의 우주’ 상태임을 발견하고 이를 학계와 언론에 알리려 해 보지만, 그 시도는 실패로 돌아간다. 이후 중고등학교에서 아이들에게 물리학을 가르치며 조용히 은둔하며 지내던 어느 날, 정장 차림의 사내들이 찾아와서는 나를 한 연구 단지로 강제로 데려간다. 연구소 안에서 기묘하게 평화로운 일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윽고 종말은 들이닥친다. 매년 수능 관련 소식이 뜰 때마다 몇 주간의 감금생활(?)에서 비로소 풀려나는 시험 출제위원들이 소소하게 화제가 되곤 하는데, 시기가 시기여서 그런지 주인공의 상황이 묘하게 그런 소식들과 겹쳐 보이며 더욱 현실감 있게 다가온다. 종말이란 상황의 참혹한 묘사를 그리는 대신, 인간의 힘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거대한 문제를 앞두고 일상을 살아가는 연구자의 심리를 섬세하게 포착하여 더욱 먹먹한 감정을 느끼게 하는 작품이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fool
할로인설전기(轄路因舌戰記)
판타지, 일반
이국의 명절로 왁자한 서울 복판에서 벌어진 귀신들의 대토론회!
지방에서 올라와 단칸짜리 고시원에 살며 준비했던 공채 결과를 확인하고 깊이 낙심한 주인공. 상심한 마음을 잊으려 취할 형편마저 되지 않았기에 터덜터덜 고시원으로 돌아가던 중, 안국역 부근에서 괴이한 현상을 목격하게 된다. 갑자기 안개가 부옇게 피어오르더니 운현궁 너머로 허공을 나는 가마의 형체가 모습을 드러냈는데, 그 가마에 탄 얼굴이 몹시 낯익게 느껴졌던 것. 교과서와 시험 교재에서 수도 없이 봐왔던 인물을 실제로 마주하게 된 주인공은 관련된 역사적 사건들이 머릿속에서 줄을 잇는 한편, 저도 모르게 홀린 듯 그 형체를 따라나서게 되는데……. 「할로인설전기(轄路因舌戰記)」는 유행하는 이국의 명절을 정식으로 받아들일 것인지 말 것인지를 두고 고국 귀신들의 아찔한 토론이 벌어지는 상황을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이 자리를 주관하는 염라대왕뿐만 아니라, 역사책 속에서 부지런히 보고 배웠던 인물들이 차례대로 등장하며 핼러윈을 두고 각축전을 벌이는 상황 자체가 몹시 흥미롭고 유머러스하게 다가온다.(물론 인물들에 대한 단서가 참으로 세세하게 배치되어 있는 점은 덤.) 주인공은 유일한 생자(生者)로서 귀신들의 토의 자리에 얼떨결에 참여하게 되는데, 가산점이라도 얻어보고자 준비했던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덕에 이 난장판 같은 상황을 매끄럽게 받아들이는 절묘한 재미도 추가된다. 과연, 조상의 혼들은 핼러윈을 두고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입말 좋은 이야기꾼이 곁에 앉아 들려주는 것처럼 생생하고도 예스러운 문체와 현대의 상황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이색 단편. 참고로 본 작품은 지난달 핼러윈을 맞이해 진행되었던 소일장 참여작으로, 전체 참여작은 셀렉션 페이지(https://britg.kr/novel-selection/98061/)를 통해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가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