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차 편집부 추천작

생명의 이론
추리/스릴러, SF
오컬트와 과학을 거침없이 넘나드는 신개념 연작 단편 시리즈
물리학과에 재학 중인 강도진은 기말고사 시험을 지르던 중 마지막 문제를 보고 당황스러움을 느낀다. 생물물리학 시험에서 ‘영생이 불가능한 물리적인 이유를 설명하시오.’라는 황당한 질의를 만났기 때문이다. 시험 준비를 하느라 카페인에 의지해 가며 벼락치기를 한 탓에 다소 혼미한 정신이던 그는 어찌된 일인이 홀린 듯 답을 써 내려간 뒤 기이한 꿈을 꾸고 기억을 잃고 만다. 소위 ‘가마솥’이라 부르던 카페인 기반 각성 음료의 부작용이었을까? 한편, 음료 회사 연구원인 민경서는 자신의 동생이 다니는 학교의 동기생이 ‘가마솥’이라는 음료를 만들어 마신 후 단기 기억상실을 겪었다는 일화를 듣고 큰 호기심을 느낀다. 가뜩이나 음료를 만드는 직업이 ‘마녀’와 비슷하다고 생각하고 있던 그녀는 이 기괴한 각성 음료의 레시피를 최초로 작성하고 커뮤니티에 유포한 사람의 정체를 알아내게 되는데……. ‘기존의 물리법칙을 준수한다’는 흥미로운 한 줄 설명을 바탕으로 연재가 한창 진행 중인 「생명의 이론」은 오컬트와 과학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또는 거침없이 넘나드는 실험적인 연작 단편 시리즈다. 각 에피소드마다 중심이 되는 화자를 필두로 몽환적이고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지의 현상들이 펼쳐지는데, 앞으로 이들의 이야기가 서로 얽히고설키며 어떻게 전개될지 사뭇 궁금할 따름이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노말시티
전세계 지성인이 함께 보는 계간 역술
판타지, 호러
폐간된 잡지를 복간하라는 귀신들의 아우성에 숨겨진 사연은?
돌아가신 할아버지에게서 손주 중 제일 어리고 편견이 없게 되었다는 이유로 80년대부터 꾸준히 이어지던 잡지 《계간 역술》을 물려받은 국문과 대학생인 나. 제법 돈이 벌리는 데다 좀 더 잘해 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겨 1년간은 그럭저럭 잘 운영을 이어 나갔지만, 그 이후 《계간 역술》의 내용을 흉내 내어 더 화려한 사양으로 매달 출간하는 경쟁사가 등장하면서 결국 폐간을 하게 된다. 그런데 반년이 지난 어느 날, 어째서 잡지가 계속 나오지 않느냐고 따지는 발신자 미상의 전화가 걸려 오고, 곧이어 내가 사는 원룸에 ‘구멍’이 생기더니 귀신들이 몰려오는데. 더군다나 도무지 말이 통하지 않고 막무가내로 잡지를 내놓으라고 성화인 그 귀신들이란 어째 하나같이 아저씨의 형상을 하고 있었는데, 제법 설득력 있는 이유가 설명된다. 하여간 엉겁결에 귀신과의 끔찍한 동거로 시름시름 앓아 가는 주인공은 원래의 생활로 돌아올 수 있을까? 그 실마리를 얻기 위해 문제의 역술 잡지에 얽힌 전말까지 다가가는 과정이 짠하면서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차라랑
쥐의 마을
호러, 추리/스릴러
시골집에서 겪은 기이한 쥐 이야기
8년 전,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외진 시골 마을에 있는 조부모 집에 갔다가 가족의 방석을 노리는 쥐를 발견한다. 어린 시절부터 조부모 집에 가면 가족 모두 할머니가 손수 만든 지정된 방석에만 앉아야 해서 자신의 방석에 애착을 느꼈던 나는, 방석이 있는 장롱에 들어간 쥐를 잡으려고 여러 번 시도한다. 그러나 무서운 일을 겪고 그 이후로는 조부모 집을 찾지 않았는데, 연로한 할아버지가 돌아가시어 오랜만에 그곳으로 향하게 된다. 고유한 금기가 있는 어느 폐쇄적인 시골 마을에서 정체불명의 쥐와 조우한 이야기 「쥐의 마을」은 사람으로 둔갑하여 주인 행세를 하는 쥐를 물리치는 옛이야기 「둔갑한 쥐」를 각색한 듯한 괴담이다. 할아버지의 부고와 함께 과거를 회상하면서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가 흡인력 있게 전개되고, 대나무밭 사이로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실루엣을 본 듯한 광경이 섬뜩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킨다. 시골 괴담을 좋아한다면 일독을 권해 본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Creep
마법 오염수 탈취 사건
판타지
당신들은 모두 속았어!
어느 날, 마법사가 생겨났다. 그와 동시에 지구의 환경은 괴멸 위기에 처했다! 마법사들이 만들어내는 마력에는 환경에 극도로 유해한 물질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마력 유해 물질 차단액, 실드 워터가 곧장 개발되어 지구를 보호한다. 하지만 이 실드 워터의 효력이 다해가는데……. 공포에 질린 반(反) 마법사 시위대는 사회를 폭력과 광기로 물들인다. 이 모든 상황은 ‘마법사가 환경에 유해하다’는 공준에 근거하고 있다. 그런데, 이 ‘마법 유해 물질’이 전혀 유해하지 않다면? 「마법 오염수 탈취 사건」은 처음부터 화끈하게 작품의 반전 요소를 알려주고 시작하지만, 도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인지,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가 궁금해서 사소한(?) 반전 따위는 중요하지 않게 되는 소설이다. 사소한 액션은 어떻게 잘 처리되었다고 넘겨 버리고, 작의 핵심 물음에만 집중해서 깔끔하고 산뜻하게 마무리짓는 그야말로 단정하고 잘 쓰인 ‘현대 판타지’ 단편이다. 공포와 혐오가 만들어 낸 억압을 넘어서, 마법사와 비마법사들이 정말로 하나가 되어 잘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이 올 수 있을까? 모든 것은 끔찍한, 아니, 끔찍하다고 알려진 유해물질 ‘마법 오염수’의 도난으로부터 비롯될 것이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
작가
천휘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