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희망 공모(감상) 브릿G추천

대상작품: 파랑새 (작가: 서위, 작품정보)
리뷰어: 잭와일드, 2월 18일, 조회 26

싸구려 여인숙의 밑바닥 인생들 앞에 한 노인이 찾아온다. 노인은 죽지 못해 하루하루를 버티는 이들에게 귀를 기울이고 더 나은 삶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독려한다. 반신반의하던 사람들은 점차 그의 희망 섞인 말에 기대를 걸고 꿈꿔왔던 삶을 살겠다고 다짐한다. 이후 노인은 사라지고 희망에 가득 차 있던 이들은 냉혹한 현실에 직면해 꿈꾸던 삶과 현실의 간극 (間隙) 만큼의 충격을 안고 이전보다 더 밑바닥으로 추락한다.

 “때론 희망도 어떤 이들에겐 독(毒)이 된다.”

서위 작가님의 <파랑새>를 읽으며 고리끼의 희곡 ‘밑바닥에서’가 떠올랐다. ‘밑바닥에서’는 희망과 절망에 관한 이야기이다. 처절한 현실을 하루하루 힘겹게 견뎌내고 있는 이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 섞인 말은 약이 될까? 아니면 독이 될까? 이는 결국 희망의 진정성의 문제로 귀결된다. 이들의 마음에 희망을 심어주는 것은 큰 비용이 소요되지 않는다. 희망에 부푼 이들이 현실과 꿈의 간극을 재확인하고 더 깊은 심연으로 침몰해도 그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그러한 꿈을 꾸고 그러한 삶을 살아온 그 자신에게 있다. 희망은 이들에게 절실한 것이지만 현실에 기반하지 않은 장밋빛 희망은 더 깊은 절망으로 이끄는 ‘독(毒)’이 되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진정한 절망은 ‘헛된 희망’을 동반한다.

<파랑새>는 현실 감각을 잃어버린채 감금되어 살아가던 소녀가 우연히 파랑새를 만나며 삶의 한줄기 희망을 발견한다는 이야기다. 파랑새를 보면서 소녀는 두려움을 극복하면서 온전한 자신의 의지만으로 자유를 향한 선택을 한다. 용기를 가지고 내린 선택의 대가로 소녀는 상상 속에서 그리던 낙원의 풍경들과 나른한 햇살의 따뜻함, 시원한 바람, 새들의 지저귐을 느낀다. 하지만 소녀는 온몸을 꿰뚫는 통증과 물리적인 무력감도 함께 느낀다. 마지막 대목에서 소녀는 파랑새를 향해 그녀의 의지대로 걸음을 옮기지만 그건 그녀의 정신적인 해방일뿐 그녀가 내린 선택의 대가로 그녀의 육체는 또다른 구속과 속박을 겪는 것은 아닐까? 과연 그녀가 내린 선택은 자유를 향한 ‘약’이었을까? ‘독’이었을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