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소개

최학인은 임금의 유시를 받들 때마다 고민에 빠졌지만 더 큰 고민은 집안에 있었다. 딸인 여진이 스무 살이 넘어 혼기를 놓치도록 마땅한 혼처를 못 찾고 있었던 것이다. 여진의 혼담은 임금의 유시만큼이나 여러 번 깨졌다. 여진은 침묵으로, 때로는 완강한 거절로 혼담을 늘 깨부수었다.


작품 분류

SF

작품 태그

#조선SF

등록방식 / 분량

중단편, 200자 원고지 76매

관련 이벤트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