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차 편집부 추천작

목을 자르는 살인마 등장! 그런데 이토록 평온하다니…….

누군가의 목을 치고 싶은 충동에 시달리던 정수는 마트에서 널찍한 칼을 사고, 동영상으로 목을 치는 모습을 연구까지 한다. 그는 클럽에서 만난 미모의 여자를 집으로 데려와 기절시킨 후에, 화장실에서 목을 썰어낸다. 그런데, 이 잘린 머리가 스르르 눈을 뜨더니 싱긋 웃으며 하는 말, “수고했어요. 아직 거칠지만 소질이 보이는 솜씨인걸. 몇 번 더 연습하면 단번에 목을 칠 수도 있겠어.” 이렇게 정수와 잘린 머리의 동거가 시작된다.

그로테스크한 살인 행각에서 이야기가 출발함에도 불구하고(심지어 그것은 묻지마 살인이다.) 이후의 전개는 심히 평온하며 무려 이 이야기의 장르는 본격 추리와 로맨스다. 목이 잘려도 살아 있는 기괴한 생명체와 동거를 시작한 사이코패스 주인공 탐정이라니, 어떻게 이 전개를 지켜보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 수수께끼를 풀 때 두뇌가 발산하는 에너지로 자가발전을 하는 머리 덕분에 이제 정수는 미스터리를 찾아 동네방네를 헤매는 수밖에 없다. 그런 그에게 ‘보는 것만으로 사인을 알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옆집 아가씨 소민이 합류하면서, 세 사람은 소민의 할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좇게 되는데……. 과연 80대에도 뜨거운 밤을 불태우는 연애를 하던 로맨스 실버를 독살한 진짜 범인은 누구일까? 연작으로 만들어도 좋을 것 같은 매력적인 설정의 작품, 나와 잘린 마리의 평온한 세계를 만나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