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황제

작가

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목이 구렁이처럼 긴 여인네라 하셨소?”

아버지대의 인연으로 설영촌의 장씨 가문 데릴사위로 가게 된 최계영은 그곳에서 이승사람이 아닌 듯한 모습의 신부를 보고 기겁한다. 그러나 외모와 달리 지고지순한 신부의 모습에 점차 매료되고, 설영촌의 생활에도 점차 적응해 간다. 그러나 1년이 지나도 후세 소식이 없자, 장인의 장목춘의 안달에 계영은 조바심을 느끼게 되는데.

지난 2020년 8월 편집장이 시선에 소개된 「아기황제」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완성도 높은 호러를 선보이는 작품이다. 문체가 이야기의 분위기에 잘 융화되어 시종일관 불길하면서도 음습한 기운을 뿜어낸다. 전체 이야기의 얼개는 옛 구전을 듣는 듯 단순하지만 그 안에 녹여낸 묘사와 대사는 극에서 눈을 떼지 못 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출판 계약작으로 선정되어 올 여름 공포문학 단편집에 수록될 예정인 「아기황제」를 먼저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