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ly

작가 코멘트

어렸을 적 키우던 강아지 ‘센’을 생각하면서 써본 글입니다. 순한 그 눈이 떠오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