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을 삼킨 세계 – 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