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 집행인 비르길리아의 하루

작가 코멘트

써 놓고 보니 어설픈 시선에서 바라본 불행 전시장이 된 것 같아 심히 우려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