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소개

신기루 너머로 사라졌던 아르미안이 부활한다.

기원전 5세기.
신과 인간이 공존했던 시대,
불새의 현신인 여 전사 마하시바야가 세우고 대대로 그 권능을 물려받은 여왕이 통치했던 신비의 나라 아르미안.
붉은 피로 이어주는 주술과 진실한 사랑의 힘으로 시련 가득한 운명에 맞섰던 마지막 네 왕녀의 이야기.

소설 <아르미안의 네 딸들: 블랙 애쉬>는 <아르미안의 네 딸들>의 프리퀄 작품으로 만화보다 5년 앞서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네 왕녀들의 운명의 수레바퀴가 가속되기 전에 넘어야 했던 고난의 기록이자, 끝없이 밀려오는 시련에 맞서는 네 왕녀의 각성과 성장에 대한 보고서.
왕녀로서의 의무를 깨닫고 자신의 소명을 찾아가는 이야기.
감추고 싶었던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고 사진을 가두었던 껍질을 깨부수는 이야기.
자신도 미처 몰랐던 능력을 깨닫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이야기.
그리하여 불확실한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와 지혜를 갖추고 매번 새로운 출발선에서 운명에 맞서는 이야기.

아르미안의 네 딸들이 내딛는 모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작품 분류

판타지, 로맨스

작품 태그

#아르미안의네딸들 #신일숙 #판타지 #왕녀 #걸크러시 #여성향

작품 성향

대표 성향: 광기

평점

평점×858

등록방식 / 분량

연재 (총 100회) 200자 원고지 2,795매

관련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