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행을 마치신 독자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월 2일

안녕하세요, 독자님. 작가 막장법사 입니다.

오랜만에, 한달도 넘는 이 날에 이 곳에 다시 돌아와 봅니다.

올렸던 작품들을 보다보니, 제 작품을 읽어주시는 독자분들이 계시더군요.

그 독자분 들 중에서, 꾸준히 읽어 주시며 정주행을 하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저도 이 소설을 쓰며 생각하지만, 참으로 길게 쓴 소설입니다.

그러면서도, 아직 반밖에 나아가지 못했다는 것에 진심으로 아쉬운 소설입니다.

때문에 저는 열심히 글을 쓰며 다시 돌아올 날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화의 작가의 말에도 적었듯이, 저는 다시 돌아올겁니다.

열심히 벌어 좀 더 떳떳한 작가가 되고, 좀 더 즐거운 글을 쓸 수 있는 작가가 되어 말입니다.

그때가 되면 저는 독자님께 좀 더 재밌는 글을 선사해 드릴 수 있으리라, 약속 드립니다.

정주행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앞으로의 모습도 기대해 주세요.

언젠가 다시 당신과 글로 만날 수 있을 날을 기대해며 이 공지를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