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G SHOP 황금가지의 도서, 굿즈, 시크릿박스 등을 현금/골드코인/쿠폰으로 결합하여 구매할 수 있습니다.

단편들, 한국 공포 문학의 밤

가격 11,700원 정가 13,000원 (무료배송)
수량
장바구니

단편들, 한국 공포 문학의 밤

독박 육아, 부동산 난민, 왕따와 아동 범죄 등…
한국 사회에 내재된 불안과 공포를 기상천외한 상상력으로 풀어낸
한국 공포 문학의 새로운 도전!

 

브릿G에 게재된 2000여 편의 중단편 소설 중
편집부에서 엄선한 10편의 화제작 앤솔러지!

공포를 기반으로 SF, 판타지, 추리 등 장르를 넘나들며
저마다의 매력을 빛내는 단편소설들을 만나다!

 

 

2006년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을 시작으로 6편의 창작 공포 소설 단편선을 출간했던 황금가지에서
10편의 단편소설만 엄선하여 엮은 『단편들, 한국 공포 문학의 밤』이 출간되었습니다.

수록작들은 온라인 소설 플랫폼 브릿G에 게재된 2000여 편의 작품 중 편집부의 까다로운 검토 과정을 거쳐 선정되었으며,
기존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시리즈」와 달리 공포를 기반으로하되 SF에서부터 판타지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선별되었습니다.

특히 그 어느 작품집보다 사회파 성향을 강하게 띠고 있는데, 독박육아와 가정폭력, 왕따와 아동 범죄, 주거 난민과 경제 불황 등
다루고 있는 소재도 현재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들입니다.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이 지구 위에서 죽고 또 죽어 왔지만,
이 세상은 유령으로 가득 차 있지 않다.
그 많은 유령은 다들 어디에 있는가?”

수록작 중 가장 큰 화제를 모은 이산화 작가의 「증명된 사실」은 SF적 발상을 기반으로
‘우리는 죽은 뒤에 과연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을
섬뜩한 결말로 매듭지어 SNS 최고 인기 단편소설에 올랐습니다.
실제로 작품을 완독한 독자가 1만 명을 훌쩍 넘기도 했지요.

왼손 작가의 「이화령」은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듀얼」을 연상케하는 작품으로서,
자전거 라이딩 중에 만난 살인마와의 만남을 짧지만 인상적으로 다룹니다.

공포 소설만 20여 편을 발표한 신예 배명은 작가의 「허수아비」는
시골의 외딴 곳을 무대로 토속적 공포를 잘 살려낸 작품으로 평가받은 바 있습니다.

 

 

 

더불어, 그간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시리즈」를 통해 꾸준히 좋은 작품을 발표해 온
장은호, 우명희, 엄성용 등 기성작가도 신작을 수록하여 작품집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각 작가의 추천을 받은 6편의 작품 리뷰도 본서에 수록되어 풍성한 이야깃거리를 담고 있습니다.

 

 

수록 작품 소개(수록 순)

허수아비
김 피디는 지방으로 촬영차 보조스탭과 함께 가던 중 빗길 사고로 차가 고장이 나버린다. 깊은 밤이고 통화권 이탈 지역이라 난감한 상황에서 빗속에 웬 젊은 여자를 만나 기겁한다. 그녀는 자신의 딸이 강물에 휩쓸려 죽은 후, 미쳐 마을을 배회하고 있던 중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김 피디에게 논밭에 가득한 허수아비가 자기 딸을 데려간 거라며, 김 피디에게도 어서 이곳을 떠나라고 하는데….

증명된 사실
물리학자인 이남민 박사는 사후세계를 연구하는 사설 연구소에 취업한다. 첫 출근날, 유령의 존재는 이미 물리학적으로 증명되었으니 그들이 어디로 가는지에 대해 조사하라는 업무를 받는다. 그리고 유령을 본다는 차연주라는 십대 여자아이와 함께 연구를 시작하고, 지구상에 수십 수백 억 이상이 있어야 마땅한 유령들이 왜 그렇게 보기 힘든지를 조사하다 충격적인 결말에 도달한다.

이화령
자전거로 국토 종단 중이던 나는 한 자동차 운전자의 협박 때문에, 심야에 이화령 옛길을 통해 문경으로 넘어가려 한다. 그러나 아무도 없을 것 같던 이화령 옛길에 갑자기 뒤쪽에 다른 자전거 라이더가 나타난다. 그리고 그는 집요하게 뒤에서 속도를 맞춰 따라오는데….

위탁관리
술자리에서 슬래셔 무비에 대해 열변을 토하던 수현은 친구의 소개로 정밝음이라는 사내와 만나게 된다. 그런데 그와 술을 마신 후, 필름이 끊기고 아침에 복통에 시달린다. 이러한 현상은 기이하게도 정밝음을 만날 때마다 반복되고, 복통 끝에 화장실에서 사람이 먹을 수 없는 것들이 배설되는 걸 목격하고 기겁한다. 급기야 응급실에 실려가며 정밝음의 정체에 대한 의심을 품는다.

그네
어린 아들을 홀로 키우는 나, 그러나 성욱이와 친하던 민재가 갑자기 행방불명된 후로 민재의 엄마가 집요하게 주변을 돌며 성욱이에게 민재의 행방을 캐묻는다. 극도의 불안함에 아이는 정서적 불안감을 느낀 듯, 보이지도 않는 민재를 만나 얘기를 나눴다고 하는데….

천장세
도시를 떠나고 싶지만 어쩔 수 없이 세일즈맨으로 하루하루를 사는 ‘나’는 월세 세입자다. 그런데 이마저도 집주인이 어서 다른 집을 알아보라며 채근하는 통에 고민에 빠지고, 옛 친구의 조언에 따라 자신의 화장실에 월월세 세입자를 들인다. 덕분에 월세에서 쫓겨나는 건 피했지만, 월월세 세입자 부부의 기이한 행동에 점차 악몽 같은 하루가 시작된다.

완벽한 죽음을 팝니다
딸아이가 뺑소니로 식물인간이 된 상태에서 모든 걸 잃은 태호는 어느 날 ‘완벽한 죽음을 판다’는 명함을 받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찾아간다. 그곳에서 만난 상담사는 태호가 곧 자살할 것이니 죽음에 대한 협상을 통해 딸아이의 병원비라도 마련하라는 제안을 한다. 그리고 곧 상담사가 평범한 인간이 아님을 눈치 채는데….

이른 새벽의 울음소리
아이의 육아를 전담했지만 돈을 벌어오는 아내의 폭력에 시달리던 ‘나’는 최근들어 집 주변에 이상한 사람들이 기웃거리고 있어 불안하다. 얼마 전에 근처에서 영아가 납치되는 사건도 있었기에 극도로 조심하고 있던 중이다. 그 와중에 처제가 웬 낯선 남자랑 들이닥쳐 나를 제정신이 아니라고 몰아간다.

고속버스
내연녀를 만나러 왔다가 연락이 끊겨 허탕을 친 채 집으로 돌아가는 심야 고속버스에 몸을 실은 성식은 의문의 남자가 자기 옆에 앉는 바람에 불쾌함을 느낀다. 사람도 거의 타지 않은 버스였기에 굳이 자기 옆에 앉을 이유가 없는지라,다른 자리로 가 줄 것을 요구한다. 그러나 남자는 성식의 이름을 부르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려준다.

더 도어
재일교포인 와타나베를 접대하던 ‘나’는 그가 자기 집에 한번 들러보자는 제안에 흔쾌히 그를 따라 나선다. 그가 홀로 사는 저택에는 불이 꺼지지 않는 방 하나가 있는데, 거기엔 기묘한 그림 하나가 걸려 있다. 와타나베는 그 그림의 과거와 진실에 대해 들려주는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