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차 편집부 추천작

고전 소설의 정취가 가득한 독특한 이세계 추리물!

“지금 내가 있는 곳은 소설 속이다. 어처구니없는 소리처럼 들리겠지만 사실이다.”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평범한 독자였던 ‘나’는 어느 날 갑자기 낯선 소설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잘생기고 냉철한 명탐정 윌 헌트가 등장하는 시리즈 중 『밀른 가문의 참극』이라는 제목의 웹 연재물로, 적당한 고증을 통해 때려 맞춘 가상의 시대와 도시를 배경으로 한 추리소설이었다. 얼마 전 시간이 난 김에 몰아서 정주행하고 잠에 들었던 것뿐인데, 눈을 떠 보니 이 소설을 가장 잘 이해하는 인물로 간택되어 소설로 끌려 들어오게 된 것이다. 작가는 나에게 사건의 흐름을 다른 방향으로 이끌어달라는 부탁을 하는데, 그가 제시한 조건은 딱 하나. 본래 소설의 내용과 달라지기만 하면 된다는 것이었다. 그렇게 하루아침에 저택의 하녀 ‘레나 브라운’으로 분하게 된 나는 원작의 내용을 곱씹어 사건을 해결하려 하지만, 처음부터 진범이 살해당한 채 발견되는 등 상황은 점점 꼬여만 간다. 과연 나는 명탐정 윌 헌트와 함께 사건의 진범을 밝히고 새로운 이야기를 완성해 원래 세계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을까?

트렌디한 제목이 주는 인상과는 달리 「추리소설 속 피해자가 되어버렸다」는 곳곳에 고전 추리소설의 정취가 가득한 독특한 이세계 추리물이다. 동요를 소재로 한 연쇄 살인 사건을 다룬다는 점에서 대표적으로 애거서 크리스티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가 연상되는데, 고전적 트릭을 활용하면서도 형식면으로는 웹에서 연재되는 추리소설의 세계를 배경으로 한다는 점이 흥미롭다. 또 한 가지 흥미를 더하는 것은 작중 소설의 독자이자 극을 이끌어 나가는 주인공 특유의 냉소적이고 신랄한 시선이다. 요즘 같은 시대에(?) 자다가 소설 속으로 들어온 게 뭐가 특별하냐고 눙치거나, 명탐정 캐릭터에 끊임없이 주인공 버프 효과를 상기시키는 묘사들은 시종일관 유쾌함을 자아낸다. 이야기의 경계를 허물고 소설의 안팎을 종횡무진하는 이세계 추리물 속으로 여러분도 함께 입장해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