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2차 편집부 추천작

외계 박물학자의 시선으로 보는 장대한 중국사

탐사선을 타고 우주를 돌아 다니며 표본을 관측하고 계통을 연구하는 박물학자인 ‘비나이다’는 자격증을 딴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낯선 행성에 찾아갔다가 그곳 원주민에게 납치되고 만다. 알고 보니 이곳은 지구의 아시아 대륙, 때는 춘추전국시대. 원주민들은 확연히 다른 외견의 비나이다를, 어진 임금이 다스릴 때 나타난다는 영물 ‘기린(麒麟)’으로 여긴다. 정치적 입지를 다지려는 권력자들의 소유물로 넘겨지면서 비나이다는 그녀를 둘러싼 짐승, 즉 인간들의 흥망성쇠를 지켜보는데……. 그녀는 손상된 과거의 표본을 새로이 채취한다는 원래의 목적을 달성하고 무사히 다시 우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작품 소개에 2500년의 역사를 다룬다고 하는 걸 보니, 비나이다의 고행기는 아직 한참 더 이어질 모양이다. 동양사와 SF를 접목한 흔치 않은 시도도 흥미롭지만, 전설 속 환상의 동물(이라고 여겨지는 외계인)이라는 주인공의 존재감이 남다르다. 특이한 위치에 있는 이방인의 시선에서 그린 역사의 현장과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는 재미가 넘치는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