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차 편집부 추천작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는 두 여성 무공인의 호쾌한 무협 액션!

여기, 이름이 없는 것이 곧 이름이 된 자가 있다.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앳된 외모의 소녀가 왕십리 인근 경찰서의 강력계 형사 5명을 5초 만에 그야말로 해치워 버린 대사건의 주인공. 어릴 적부터 산중노인이라 불리던 자에게 무공을 전수받으며 강력한 살상 무기로 키워진 자. 그가 바로 ‘무명(無名)’이다.
여기, 중2때 수학 과외를 받다가 남다른 기질을 간파당해 무공을 배우게 된 자가 있다. 과외선생과 함께 무공의 기초를 배우고 숱한 대련을 거치며 거침없는 성장세를 과시하는 그의 이름은 ‘권별’. 악당들을 퇴치(?)하기 위해 선생을 따라 밤 나들이를 다니던 권별은, 무명이 경찰서에서 형사들을 처치하는 영상을 본 이후 언젠가 그를 꼭 만나야겠다는 생각을 품게 되는데…….

복잡하고 냉철한 현대사회에 우리가 모르는 무림고수들이 저마다의 모습을 숨기고 있다면 어떨까? 강인함으로 무장한 독보적인 두 여성 무공인을 주인공으로 한 유쾌하고 긴박감 넘치는 현대 무협 『무명의 별』의 매력은 다양하다. 우선, 무협의 용어나 세계관이 낯설어 읽기를 주저했던 이들도 마우스를 재게 날리며 읽을 수 있을 만큼 쉽고 친절하다. 평범했던 고등학생이었다가 무공인이 된 권별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서술되기 때문에, 무공인들이 흔히 시전하는 멋스러운 대사를 오그라든다고 휘돌아 까는가 하면, 싸우느라 정신없는 와중에 수고스럽게 무공 이름을 외치는 게 얼마나 번거로운 일인지를 설파하거나, 서로 카톡이라도 주고받는 것처럼 현장에 가 보면 늘 나쁜 놈들이 당도해 있다는 등 현대사회를 배경으로 한 장르적 괴리를 유머러스하게 비틀어 독자들을 웃음 짓게 만드는 유쾌함이 돋보인다. 무엇보다, 각기 다른 스승을 두었지만 청출어람의 실력을 선보이며 거침없이 성장하는 두 여성 무공인의 활약을 지켜보는 일은 더없이 흥미롭고 인상적이다. ‘무공을 익힌다는 건, 힘을 가진다는 건, 세상 누구에게도, 무엇에게도 영향 받거나 구속되지 않고 오직 내 의지와 뜻을 따라 자유롭게 행동할 수 있다는 거야.’라던 한 스승의 말처럼, 일방적인 가르침에서 벗어나 자아를 회복하고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진실을 추적하는 두 여성 무공인의 활약을 끝까지 함께 지켜 보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