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사이버펑크 시대의 트레인스포팅

배송 비행체 약탈을 삶의 지탱줄로 사는 약탈자의 딸인 나는, 약탈물 중에서 병조림을 먹으려고 땄다가 말하는 금붕어를 보고 기겁한다. 금붕어는 자신이 인류의 마지막 희망이며 자신을 인간 정자와 함께 강물에 흘려보내면 금붕어를 대량 출산할 수 있다며 도와달라는 황당한 부탁을 한다.
지난 3월 편집장의 시선에 소개된 「금붕어 신」은 23세기를 무대로 빈민가의 두 젊은이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말하는 금붕어라는 다소 황당할 수 있는 설정이지만, <블레이드 러너>를 보는 듯 음울한 배경과 미래 사회에 대한 저자의 폭발하는 상상력 덕분에 단순히 읽는 것만으로도 즐거워지는 작품이다. 6개월이 지난 지금, 다시한번 베스트 작품으로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