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세 회사원 김창식씨, 6세 차우람군과 맞짱 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