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레드소설 참여하기

[피서지 괴담] 얼음계곡에서 생긴 일 (가제, 완료 후 최종 결정)

현재스텝: 12 누적스레드: 112개 7월 15일 시작함
이 프로젝트가 흥미롭게 느껴진다면 골드코인으로 후원의 마음을 전해 보세요. 누적된 후원금은 호스트와 최종 선택된 스레드를 작성한 회원들에게 배분되어 소중한 창작금으로 쓰입니다. 후원에 참여하시면 완성된 소설에 후원자로 이름을 올리게 됩니다!
현재까지 이 프로젝트에 모인 후원금은 270G입니다.
스레드소설은 바로 직전의 스레드 내용을 바로 이어 받아 다음 스레드를 써 나가는 형태로 운영됩니다. 첫 문장 또는 앞 스텝에서 선택된 이야기를 이어서 쓰는 방식은 이야기의 흐름을 저해할 수 있으니, 바로 직전의 스레드 내용을 이어 받는 방식으로 참여해 주세요. 단, 기획자의 의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각 프로젝트의 공지를 확인해 주세요.
이 스레드소설을 시작하는 첫 문장

덥지? 이런 날엔 시원한 계곡물에 발 담그고 수박이나 한통 깨서 먹는 게 최고인데, 그치?
말이 나왔으니 하는 말인데 날도 덥고 하니 오싹한 이야기 하나 해볼께.
바로 얼음계곡에서 일어난 일이야. 여긴 여름에도 물 속으로 깊이 들어갈수록 차가운 물이 흘러. 그런데 그 물이 왜 차가운 줄 알아? 왜냐하면 말이지. 글쎄 그 물 속에…

스레드소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