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G SHOP 황금가지의 도서, 굿즈 등을 현금/골드코인/쿠폰으로 다양하게 결합하여 구매할 수 있습니다. 물품은 국내 배송만 가능합니다.

콘크리트

가격 12,420원 정가 13,800원 (무료배송)
수량
장바구니

 

“공장이 작업을 멈추고 잠드는 시간이었다.
불청객 같은 안개가 스며들고 나면 이 쇠락한 도시는 쥐와 까마귀의 차지였다.”

촘촘한 심리 묘사와 뛰어난 플롯, 그리고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묵직한 서사까지 첫 장편소설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 하승민 작가의 미스터리 스릴러 장편소설 『콘크리트』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음모와 배신, 집착과 욕망이 뒤엉킨 변두리 도시에서 벌어진 의문의 연쇄실종 사건과 아들을 지키기 위해 떠밀리듯 사건을 뒤쫓게 된 전직 검사 세휘, 그리고 이를 둘러싼 수많은 인물들.

 

 

선과 악, 욕망과 배덕, 광기와 이상 심리의 경계를 넘나드는 독보적 캐릭터를 구축하며 한국 스릴러 소설의 새로운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은 『콘크리트』는 온라인 소설 플랫폼 브릿G에 연재되었으며, 저자 특유의 농밀한 문장과 예리한 시선 등 단단한 필력으로 편집부 추천작에 올라 주목받았다.

“각종 비밀을 품은 마을의 토호세력과 서울에서 좌천된 지방언론사의 기자 등 다양한 욕망을 품은 이들이 펼쳐 보일 치밀한 인간사의 단면.” 

-브릿G 추천사

 

 

줄거리

한때 유망한 산업단지였으나 이제는 인구 5만에 불과한 쇠락한 도농복합시인 안덕에 연쇄 방화 및 실종 사건이 벌어진다. 남편과의 이혼소송 끝에 검사직마저 내던지고 고향으로 도망치듯 내려온 세휘에게, 당숙이 개인적인 의뢰를 해온다. 자신이 뒤를 봐주는 동생 중 하나에게 법률 조언을 해달라는 것.

 

 

당숙 장정호와 그의 동생들은 안덕의 권력을 휘어잡고 있는 이들이기에 세휘는 어쩔 수 없이 그 제의를 수락하지만, 세휘가 마주한 건 연쇄 방화 및 실종 사건의 첫 시작이 되는 방화 현장이었다. 전직 검사 신분증을 이용해 방화 현장에 진입한 세휘는, 장정호의 의동생 윤정두가 실종되었으며, 현장에서는 유리병에 담긴 손가락이 발견되어 경찰이 강력 사건의 가능성을 두고 긴장해 있음을 파악한다.

 

 

장정호는 세휘에게 윤정두를 납치한 게 누구인지 경찰보다 먼저 찾아내라는 협박 담긴 의뢰를 하게 되고, 시시때때로 아들 수민을 되찾겠다며 전화를 걸어오는 남편의 으름장과 점차 증세가 심해지는 엄마의 치매, 그리고 낯선 변호사를 외면하는 안덕 사람들의 분위기로 궁지에 몰린 세휘는 어쩔 수 없이 장정호의 의뢰를 받아들인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벌어진 방화 사건, 횟집에 불이나고 장정호의 또 다른 의동생이 실종된다. 역시 현장에 또다시 남겨진 손가락. 중앙지 연예부 기자에서 밀려나 지방지에서 5년째 전전하며 큰 사건이라도 하나 잡아볼 요량으로 이번 사건을 기웃거리던 안덕일보 기자 한병주는, 매달리듯 세휘에게 협력을 제안한다. 각자의 이익이 맞아떨어져 함께 하게 된 둘은 당숙 장정호와 그의 의동생들과 연관된 비밀스러운 흑막을 파헤쳐나간다.

 

 

한편, 아들 수민은 세휘의 의도와 달리 점차 일탈을 일삼고 동네에서 몇 살 연상인 누나 도연과 가깝게 지내려 한다. 점차 도연에게 집착하는 수민 때문에 세휘는 도연의 엄마를 찾아가지만, 믿기지 않을 만큼 거구에 무뚝뚝한 인숙과 마주하며 불현듯 이번 연쇄 실종사건의 용의자로 인숙만큼 적합한 이가 없다는 의구심이 생기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인숙이 장정호와 오랫동안 깊이 연관된 사이임을 알게 되며, 사건의 진실에 한 발 더 다가간다.

 

 

차례
FILE 1. 마트, 죽느냐 사느냐 7
FILE 2. 횟집, 진실이 향하는 곳 101
FILE 3. 골프장, 엿이나 먹으라지 191
FILE 4. 인력 사무소, 아무도 인생이 이런 거라 말해주지 않았네 347
FILE 5. 동굴, 약속 441
 
저자 하승민

댄서를 꿈꿨고 때때로 락밴드를 했다. 극단을 어슬렁거렸으나 공연기획자로서의 삶은 길지 않았다. 돈은 필요한데 정장을 입는 건 싫어서 IT 회사를 다녔다. 『콘크리트』는 세상에 내놓는 첫 소설책이다. 20세기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에 살고 있다.

 

※ 모든 사진과 창작물은 브릿G 관리자에게 이용 동의를 받은 뒤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