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베스트 추천작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세상의 비밀

막대한 전력으로 대기를 정화하는 ‘거주지구’와 대기가 오염물질로 가득한 ‘배출지구’를 배경으로 한 「 빨간고딕체 가든 미용실」은 거주지구와 배출지구를 오가며 무엇이든 배달하는 ‘이윤’이 가족 같은 구 씨가 연쇄살인범으로 보도되자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하는 SF 작품이다. 배출지구의 수많은 실종자와 공기청정기 회사에 들어간 이후 소식이 두절된 아이들, 대기관리청 직원이었다가 장물아비가 된 허 실장의 수상한 행적 등 단서를 뒤쫓아 도달한 결말에는 충격적인 반전의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괴미세먼지로 마스크 없이 숨쉬기 어려워진 세상 속에 정부 산하에서 자행된 비인도적 실험과 전력 생산법, 그리고 공기난민의 실체를 확인해 보시길.

2019년 6월 2차 편집부 추천작

공기난민의 실종과 살해, 그 이면의 진실.

생명을 위협하는 괴미세먼지의 발발로 정부는 전기로 공기를 정화하여 사람이 살 수 있는 거주지구와 공기를 정화한 후 배출된 오염물질로 가득한 배출지구로 지역을 나눈다. 거주지구에서 낡은 미용실을 운영하는 장물아비 허 실장에게 산소를 받아 배출지구로 밀반입하던 이윤. 그는 배출지구의 거래소 구 씨가 연쇄살인범이라는 소식을 듣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구 씨의 생전 발자취를 뒤쫓는다.

대기오염을 소재로 한 「빨간고딕체 가든 미용실」은 연쇄살인범을 뒤쫓던 화자가 정부가 은폐한 진실에 도달하는 SF 단편이다. 배출지구의 연쇄살인과 실종 사건을 조사하며 긴장감 있게 전개되는 이야기는 반전이 있는 충격적인 결말로 나아간다. 바야흐로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지금 읽기를 권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