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의 포옹

  • 장르: SF
  • 평점×33 | 분량: 83매
  • 소개: 아! 생각할수록 너무나도 이상한 로봇이다. 더보기
작가

2024년 2월 1차 편집부 추천작

결코 함께할 수 없는 존재들의 소통 방식

청은 폐행성에 홀로 남겨진 쓰레기 수거 로봇이다. 어느 날 이곳에 착륙했던 한 인간이 그에게 사람의 얼굴을 형체화한 눈과 손, 입을 만들어 주고 떠났고, 청은 그 이후로도 홀로 남아 누군가를 기다리며 물자를 모으고 수리하는 일을 의식적으로 반복한다. 그렇다, 청은 분명 의식적으로 이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별 쓸모도 없는 물품들의 잔해와 자신의 처지가 크게 다를 것도 없었지만, 그럼에도 이 로봇은 온 행성을 돌며 여러 물질과 부품을 수거하고 정거장으로 가지고 돌아오는 일을 멈추지 않는다. 누군가가 또 불시착하지는 않을까 기약 없는 기다림만 지속하던 어느 날, 한 외부의 존재가 그의 청각 센서에 포착된다.

「녹의 포옹」은 탄생 목적도 형체도 이질적인 존재들이 서로 소통해 나가는 과정과 그 최후를 다룬 SF 단편이다. 미지의 존재를 마주하고 기묘한 대치를 이어가던 이들은 단순한 기호를 활용해 첫 소통을 시도한 이후, 문자를 가르치고 깨치며 함께 시간을 보낸다. ‘로봇이 사유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고전적 주제를 넘어 「녹의 포옹」 속 로봇들은 스스로의 존재 가치에 의미를 부여하며 지속적으로 노동하거나 타자에 반응하며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존재를 전제로 한다. 다만 그 관계가 인간 대 로봇이 아니라 로봇 대 로봇으로 얽힐 뿐이다. 전통적인 소재를 근간으로 활용하는 특성상 전형성을 크게 벗어나지는 못하는 부분도 있고 화자의 개입으로 이루어진 설정을 작중 로봇들이 곧바로 수용하는 등 다소 편의적으로 넘어가는 부분도 엿보이지만, 그럼에도 이들의 관계와 결말에서 독자가 끝내 마주하게 되는 고유의 서정성이 단연 돋보인다. 폐행성에 홀로 남아 무의미한 일을 숱하게 반복해 온 고독한 폐기물 수거 로봇과 그 앞에 나타난 새로운 존재의 등장은 얼핏 영화 「월-E」를 연상케 하지만, 이야기를 힘 있게 비트는 반전이 도사리고 있는 결말과 정서는 사뭇 다른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본작은 제6회 황금드래곤 문학상 예심 및 출판 계약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