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1차 편집부 추천작

기억 장애가 있는 남자의 잔혹한 환각

열세 살 때 뇌종양 판정을 받은 남자는 그해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 후 효과적인 치료법이 나올 때까지 냉동수면에 들어간다. 그는 긴 냉동수면에서 8년 만에 깨어나지만, 지난 20년간의 일을 기억하지 못한 채 낯선 도시에서 살게 된다. 하루하루 백화점 주차장에서 일하며 무료함을 느끼던 그는, 퇴원한 후 한 달 남짓 지났을 때부터 죽은 아이들이 보이는 환각에 시달리며 공포에 빠지는데…….

「코르사코프 증후군」의 다른 말은 건망증후군으로, 심각한 기억 장애를 뜻한다. 기억 장애가 있는 주인공이 사탕에만 특별한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단순히 그가 열세 살의 기억에 머물러 있기 때문일까. 끊임없이 보이는 잔혹한 환각의 바탕에는 그의 과거를 병리학적 시선으로 풀어내려고 한 거대한 실험이 숨어 있다. 자유의사에 따라 같은 행위를 반복하는 범법자의 처벌에 관해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SF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