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1차 편집부 추천작

감염병 시대, 뱀파이어와 인간 파트너의 낭만적 공생

계약을 맺은 인간의 생기를 빨아들여 숙주의 육신을 유지하는 뱀파이어인 란. 후덥지근한 어느 여름날, 란은 길거리를 지나던 중 무수한 사람 중에서 세이를 발견해 계약을 맺고, 곁에 없을수록 서로를 갈망하는 중요한 사이가 된다. 그러나 기나긴 비가 그친 뒤 폭발적으로 전파된 감염병은 조용히 살아가던 뱀파이어들의 삶마저 바꿔 놓는다. 유동인구가 적어져 생기를 취할 기회가 급감하자, 대다수의 뱀파이어는 이제 ‘떠나야 할 때’임을 직감하는데.

인간 사회에 섞여 들어 살아가는 흡혈귀는 이제 그리 낯선 존재는 아니지만 「장미흔」은 통념보다 조금 더 독특한 뱀파이어, 란의 이야기를 보여 준다. 외계인, 신체강탈자의 성격이 결합된 그 메커니즘에 대해서는 작품을 통해 직접 확인해 보시길. 팬더믹으로 인해 ‘비접촉’이 보통의 일상이 되면서, 뱀파이어마저 고립을 경험하게 되는 작중 상황이 지극히 흥미롭고 쓸쓸하게 다가온다.

*본작은 다음 분기 출판 지원작 검토 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타사 계약 등의 제안이 있을 경우, 브릿G의 1:1 문의를 통해 미리 알려주십시오. 별도의 작품 검토 등을 거쳐 회신을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