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작가 코멘트

2016년에 한화팬인 제가 사심을 담아 쓴 중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