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하게 허무한

작가 코멘트

점점 더 인생도 나 자신도 타인도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