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만 이론

작가 코멘트

불릿G 참가합니다. 이번 주제는 ‘숫자’였는데, 결국 새벽 감성으론 감당하기 힘든 이과의 무게에 저는 그만 자버리고 말았습니다.
아침에 일어났는데도 아직 순위권 진입이 가능하다는 걸 보고 ‘나만 어려웠던 게 아니구나’ 생각했습니다.

‘숫자’란 키워드가 많은 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넓은 주제라 생각했는데, 막상 다루려고 하니 참 까다로운 녀석이었습니다.
처음 생각했던 주제가 이것, 도저히 이야기가 진전되지 않아 지우고 다시 생각한 게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수’… 너도 아웃.
‘이름이 사라진 대신 숫자로 호명되는 세계’라는 생각도 떠올리고, 거대한 감옥에서 X번 죄수와 Y번 죄수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 이름이 X+Y번이 되는 상상도 했었지만 뭘 말하고 싶은 지도 모르겠고, 그냥 설정놀음같아 죄다 지워버렸습니다.
결국 처음 생각하다 무리라고 생각한 걸 어찌저찌 완결시킨 짧은 이야기를 올리게 됐네요. 근데 왜… 중단편이 됐어? 뭐이리 길어?

‘지식이란 가지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전파하기 위함이 목적이다’
그냥… 그런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