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선로의 명숙 씨

작가 코멘트

부산을 무대로, 기억을 소재로 한 엄마와 딸의 이야기입니다. 해운대 동해남부선 폐선로를 테마로는 <안드로이드여도 괜찮아> 작품집에 수록한 [ 최후의 고백 ]으로 한 차례 쓴 적이 있습니다만, 좀 더 이 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이야기 속에 녹여보고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