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빛 연구

작가 코멘트

한때 <주홍색 연구>를 읽으며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운에 사람의 운명을 맡기는 살인마가 있다면, 그 반대의 경우도 존재하는 게 재미있지 않을까?
녹색빛 연구는 그 단순한 발상에서부터 시작된 작품입니다.
살해 트릭과 19세기 말의 런던, 페인트에 대한 역사적 사실과 녹차 한 잔을 퍼즐처럼 끼워 맞추는 작업은 굉장히 괴로운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일단 모든 퍼즐을 맞춘 뒤에는 거리낄 것이 없었습니다.
마치 뭔가에 홀린 듯이 작업한 작품이라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녹색빛 연구>가 다가오는 할로윈에 곁들여 마실 달콤한 녹차 한 잔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