ΑΒΡΑΣΑΞ

작가 코멘트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사막이 있고 희망은 언제나 그 고난의 중심에 있더군요.
그래도 어찌어찌 살아가지는 거 보면, 사는 거란 막연히 그런 건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