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은 그녀의 필경사

작가 코멘트

아다니아 시블리, 「이 바다는 모하메드 알 카티브의 것이다」
모든 가능성을 따져 모든 면을 보는 기법은 꼭 추리 소설 같아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