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회 – <네 번째 부인, 찻잔을 내 주었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