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를 잡아!

작가 코멘트

뉴타운인지 개타운인지가 언급되는 걸 보니 꽤 오래 전에 쓴 글입니다. 당시 지인들과 술을 먹다가, 한 분의 시아버님이 젊고 힘들던 시절 쥐를 그렇게 무서워했다는 이야기가 나왔죠. 다들 웃어넘겼는데, 저는 그 ‘쥐를 무서워하는’ 시아버님이 인상에 남더군요. 며칠 동안 그 이미지가 계속 떠올랐고… 해서 그걸 소설로 써도 된다는 허락을 받은 다음, 나름 작은 의미를 담아 흉내를 내 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다른 때에, 다른 이야기로 또 뵙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