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선약 잡고 오진 않네요.

작가 코멘트

잊어버리고 있었던 담금주같은 사랑도 꽤 있지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