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내 딸, 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