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세르 오마카세, 플리즈

작가 코멘트

역시 고민에는 단 게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