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와의 조우

— 본 작품은 유료입니다. —
미리보기

정말 절망적인 상황에 처해서야 사람들은 가끔 깨닫는다
그전에 겪은 것들이 최악은 아니었다는 것을

죽는 것보다 사는 것이 원래 더 힘든 것이다.
그렇게 삶에 치어서 죽는 것도 사는 것도 아닌 상황에 놓여 어쩔줄 모르는 상황을
누구나 한번쯤 겪게 된다.

40년 전의 내 모습이 그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