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와 심해의 꽃

작가 코멘트

제목은 ‘메리와 마녀의 꽃’을 빌려왔습니다. 어울리는 제목인지 잘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