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성, 아델리움

  • 장르: 판타지, SF | 태그: #SF #디스토피아 #시간 #우주
  • 평점×5 | 분량: 73매
  • 소개: 제가 눈을 떴을 때 세상은 온통 짙은 암흑 속에 갇혀있었습니다. 더보기
작가

2022년 11월 편집장의 시선

“눈을 떴을 때, 세상은 암흑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항공우주국 제1 파견대 소속의 앨리스는 프로젝트 ‘제네시스’ 즉, 전쟁으로 황폐화된 지구를 대신할 새로운 행성을 탐색하기 위해 우주선에 몸을 실은 정찰대원이었다. 그러나 오랜 동면에서 깨어났을 땐, 어느덧 십수 년이 지난 행로 불명의 암흑 속이었다.

「행성, 아델리움」은 초반, 사상 전쟁을 통한 지구의 종말을, 그리고 이어 우주를 향한 희망을 지나, 당혹스러운 화자의 현상황을 통해 혼돈으로 이어진다. 결말은 워낙 흔한 클리셰라 쉽게 예측이 되지만, 그 과정까지 풀어내는 이야기는 충분히 흥미롭고 재미있다.

*편집장의 시선은 지난 한 달 동안 올라온 작품 중 나름의 개성을 가진 작품을 편집장이 골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작품별 추천작 카운트로 올라가진 않지만 월말 베스트 작품 후보와 분기별 출판 계약작 대상 후보에 포함됩니다.
*작가분들이 힘이 될 수 있도록 흥미롭게 보셨다면 단문응원이나 공감을 눌러주세요.
*본작은 제5회 황금드래곤 문학상 예심에 자동 응모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