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에 악마가 있어

  • 장르: 일반
  • 분량: 45매
  • 소개: 그날은 “엄마 내 손에 악마가 있어”라고 두희가 얘기한 밤이었다. 더보기
작가

2021년 10월 편집장의 시선

“회사에서 딜이 왔어. 부모로서 받아들일 거야.”

어렵게 낳은 하나뿐인 자식을 명문 사립중학교에 들여보내는 대가로, 아버지는 기업이 저지른 잘못의 책임을 모두 떠안는다. 언론에서 연일 뉴스가 터지고, 어떻게 알았는지 여러 기자로부터 아버지에게 전화가 걸려오지만 이 또한 지나가면 될 일이라 믿고 감내했다. 예상대로 시간이 흐르고 비난 여론은 곧 무관심으로 바뀌지만, 가족에게는 그보다 더한 고난이 기다리고 있었다.

「내 손에 악마가 있어」는 이야기의 도입부에서 시작되는 하나의 전개가 결국 극의 후반부에 부메랑처럼 돌아오는 구성이 흥미롭다. 평범한 듯한 이야기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저자가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은 읽는 이의 가슴을 찔러온다.

*편집장의 시선은 지난 한 달 동안 올라온 작품 중 나름의 개성을 가진 작품을 편집장이 골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작품별 추천작 카운트로 올라가진 않지만 월말 베스트 작품 후보와 분기별 출판 계약작 대상 후보에 포함됩니다.

*작가분들이 힘이 될 수 있도록 흥미롭게 보셨다면 단문응원이나 공감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