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소개

고즈넉히 회고하여 보았다. 케케묵은 옛이야기를 떠올리는 것이다. 이따금은 서글픔이 없지 않아 있었다. 으레 회고란 저마다의 구슬픔이 있기 마련이었다. 유원한 고향을 쳐다보는 향수와도 같은 것이었다.


작품 분류

SF

작품 성향

대표 성향: 감성

평점

평점×349

등록방식 / 분량

연재 (총 55회) 200자 원고지 1,123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