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소개

제 소개를 해 볼까요? 이름은 오단비. 네, 네. ‘가뭄의 단비’ 할 때 그 단비입니다. 직업은 대학원생, 박사과정이죠. 아, 타이틀이 하나 더 생겼어요. ‘작가지망생’. 원해서 생긴 게 아니에요. 과거로 가는 바람에, 정체를 위장하라고 어느 고마운 분이 만들어주신 신분이죠.

왜 과거로 갔냐고요? 교수님의 명령과 선배의 꼬임에 넘어가, 45년 전에 실종된 소설가의 행적을 찾으러 인도네시아 발리까지 갔거든요. 공항에서, 생전 소설가가 살았다는 저택까지 아주 파란만장한 여정이었답니다. 그 결과, 너무 피곤한 나머지 소설가가 애용했다는 책상에서 잠들어 버렸지 뭐예요? 자고 일어나니 과거로 가 있더라고요.

그곳에서 살아있는 소설가, 유명한 천재 소설가 선우현을 만났답니다! 수려한 외모의 소유자이더군요. 하지만 성격이 모났어요. 첫 만남부터 제 속을 긁더군요. 어쨌거나 저는 갈 곳도 없고 하여 작가지망생으로 신분을 위장하고 그 남자와 동거를 시작했죠.

제 연구 주제잖아요. 선우현의 실종을 조사하라! 그 남자 몰래 뒤도 캐고 편지랑 일기도 훔쳐보며 수사를 시작했죠. 아아, 그런데 이 남자 정말 비밀이 많은 남자예요. 까도 까도 또 깔 껍질이 나오는 양파 같은 남자였죠.

이를 어쩌나. 이 남자와 함께하는 모험이 시작됐네요. 서로를 구해 주네요. 정이 들어가네요. 이 남자는 실종될 거고, 난 미래로 돌아가야 하는데. 이를 어쩌면 좋죠?


작품 분류

추리/스릴러, 로맨스

작품 태그

#스릴러 #추리 #모험 #시간여행 #로맨스 #70년대 #소설가 #대학원생 #비밀 #발리

작품 성향

대표 성향: 달달

평점

평점×1423

등록방식 / 분량

연재 (총 82회) 200자 원고지 2,220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