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not Mary.

작가 코멘트

질병 권하는 사회가 아닌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프다고 연락했을 때 제일 처음 듣는 말이 ‘출근할 수 있지?’였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