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가 사는 숲

작가 코멘트

부족한 글솜씨에 로맨스는 처음이라 일생일대의 도전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로맨스라는 장르를 잘 이해하고 있는 지도 의문이라… 이 이야기는 최근에 뉴스에서 보았던 끔찍한 사건을 보고 쓰게 된 글입니다. 어려서부터 함께 자란 소꿉친구를 괴롭히고 상상할 수 없는 짓을 저질렀던 어린아이들의 이야기를 보고 이 나이에 눈물을 흘리며 피해학생이 힘든 기억을 잊고 마음의 평안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으로 써본 글입니다만, 미천한 글솜씨라 제 마음이 잘 전달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며 행복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