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옥상 위 바람에 날아 가버리겠지.

작가 코멘트

저도 손 잡고 껴안고 그럴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부럽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