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9. 픽시들의 예배

작가 코멘트

저는 성당에서 세례를 받았습니다. 한때 열정적으로 다닌 적도 있었지요. 지금은 냉담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