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5. 왕궁 수석 신학자 (혹은 용 사냥꾼)

작가 코멘트

저는 말싸움에 자신이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