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벽

작가 코멘트

사진을 보면 충분히 예상이 가는 스토리일지도 모릅니다만, 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