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마장 씨, 모든 연재 작가들을 긍휼히 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