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가면

작가 코멘트

눈마새는 제가 좋아하는 소설이었고, 어쩌면 존경하는 이영도 작가님의 심사평도 얻을 수 있다니 꼭 도전해 보고 싶은 과제였습니다. 어려운 숙제였습니다. 첫째로 소설로서의 눈마새가 너무나 완벽해서 파고 들 여지가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여불위가 한 글자라도 더하거나 뺄 수 있다면 천금을 주겠다고 한 책이 떠올랐습니다. 둘째로 영도체라고 불리는 이영도 작가 특유의 문체의 맛을 살릴 수가 없었습니다. 스토리로나 문장으로나 정공법으로는 승산이 없었습니다. 대신에 우회로를 공략해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