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어 시그널

작가 코멘트

예상하신 분은 예상하셨겠지만, 하트시그널이란 예능이 처음 나왔을 때 보고나서 영감을 받아 적은 소설입니다.

철학자 장 보드리야르의 시뮬라시옹같은 철학 개념에 빠져있던 때였던 것도 같습니다.

우리들은 간혹 진심이란 것에 너무나 큰 가치를 부여한다든가 조작되지않은 날것의 진실이란 게 존재한다는 환상에 기대든가 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떤 진실/거짓 구분에는 분명 의도가 존재하는데, 어느새 그 구분에만 빠져버립니다. 여튼 머리 아픈 얘기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제 고민들이나 철학적 색채의 소설이 혹시 입맛에 맞으시다면, 제 다른 소설들도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